본문 바로가기

문화|연예

하루만에 국회의원 연봉과 맞먹는 1억원을 번다는 그녀의 직업은?


직장인들의 로망 중 하나는 높은 급여 즉, 억대 연봉을 받는 것일 텐데요. 연봉 1억원은 국회의원이 받는 연봉과 맞먹는 액수로서 실제 연봉 1억원 이상을 받는 직장인은 5%에 지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런데 일본에서 한 여성이 직장인들이 열망하는 연봉 1억원을 하루만에 벌어들인 다고 밝혀 사람들을 놀라게 하였는데요. 과연 그녀의 직업이 무엇이길래 직장인들의 꿈과 같은 연봉 1억을 하루만에 벌어드리는 걸까요?



그녀의 정체는 바로 일본 코스프레 1인자로 불리는 에나코로서 그녀는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최근 벌어드린 수입을 공개하였는데요.




그녀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8월 9~12일 4일간 개최된 세계 최대 규모의 만화·애니메이션 행사코믹마켓에서 하루 1,000만엔 한화로 1억원 이상을 벌었다고 밝혀 대중들을 놀라게 하였습니다. 



▲ 그녀가 공개한 1억원은 자신의 굿즈만을 판매하여 올린 수입으로서 기업 홍보 부스에서 모델로 활동하고 받은 수입을 더 하면 1억원을 훌쩍 넘게 됩니다.



▲ 그녀는 자신의 SNS에 굿즈를 완판한 인증 사진을 올리기도 하였는데 그녀의 굿즈를 사기 위해서 500명 이상의 팬들이 줄을 서는 장사진 이루었다고 전하였습니다. 



▲ 그녀는 2년 전에도 방송에 출연하여 자신의 수입을 밝힌 바가 있는데요. 그 당시 그녀는 월 평균 1천만원을 수입을 올리고 있으며  2016년에 열린 코믹마켓에서는 2일 동안 1억원을 벌었다고 밝혀 청중들의 놀라움을 자아내게 하였습니다.




▲ 그러나 그녀는 자신이 코스프레를 하면서 높은 수입을 올리고 있지만 결코 코스프레가 쉬운 일이 아니라며 실물 의상과 소품을 고안해내는데 몇일이 걸리기도 한다며 고충을 털어놓기도 하였습니다. 



▲ 그러면서 고생 끝에 만든 코스프레가 좋은 반응을 받을 때 무척 기쁘다며 앞으로도 코스프레를 통해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다가가겠다며 자신의 포부를 밝혔습니다. 

태그